PLY Workshop은 정현진 (@henzyn), 김혜림 (@heyrim.kim), 전우상 (@chilygraphic) 세사람이 분당-수원을 오가며 진행하는 워크숍이다. 세사람이 각기 다른 관심사와 전문분야를 나누며 다양한 작업을 진행한다.

[첫 번째 과제물] 프로젝트성 매거진 <Single Round>이다. 정현진이 운영하는 작업실 ‘스튜디오 싱글라운드’가 있는 수원 행궁동을 주제로 기획했다. 행궁동의 젠트리피케이션을 경계하며 도시 재생과 더불어 마을 생태계와의 상생을 돕기위한 고민에서 제작하게 되었다.





PLY WKSP is a workshop conducted by three people, Jeong Hyun-jin (@henzyn), Kim Hye-rim (@heyrim.kim) and Jeon Woo-sang (@chilygraphic), traveling between Bundang and Suwon in Republic of Korea. The three people share their different interests and specialties, and carry out various tasks.

[First Project] A Local magazine 'Single Round'. It was organized under the theme of Haenggung-dong in Suwon, where the studio "Single Round" run by henzyn is located. The production was made out of the concern for the regeneration of the city and co-prosperity with the village ecosystem, wary of the gentrification of Haenggung-dong.




[PLY WKSP]
Single Round Project magazine
148x210mm